충분히 심란한 상황 속을 기어이 비집고 들어온다.

한발짝도 움직일 수 없게 옴짝달싹한 버스 가득한 불평속에 들리는 쨍그랑 그 깨질듯한 동전소리는 끝날만하면 또다시 들려온다. 누군가 열어둔 창문으로 불어오는 가느다란 바람, 그것에 매달리듯 숨을 들이마신다. 존재하지도 않을 것 같던 익숙함도 잠시. 허파를 짓뭉개려는듯 내 등을 밀어대는 그의 어깨. 잠시 만났던 그 바람을 나는 기다려보지만 들려오는건 다시한번, 쨍그랑. 동전 떨어지는 소리. 숨막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