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를 깔아주면 못할 일 그러나 이제는 자리를 깔아야만 하는 시기

글쓰기를 좋아한다고 하지만, 그거야 읽은 것이 있고 해본 생각이 있어 가능한 것일 뿐. 제대로 실력을 갖추지는 못한 것이 이렇게 탄로난다. 싸이월드, 페이스북, 이러한 SNS 공간에서는 누구나 편하게 글을 올리기 때문에 흔한 글을 잔뜩 올리다가 간혹 반응이 괜찮은 글들을 블로그에 옮겨담곤 한다. 그런데, 블로그에 직접 글을 올리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운 일이다.  이것은 표현보다 전시를 위한 것으로 간주되어 결국은 생각을 접어버리기에 이르는 것이다. 지금처럼 대외적으로 사용하는 SNS를 모두 관둔 상태에서는 결국 글을 하나도 적지 못하는 모습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껏 “진정으로 평가되는 것”을 회피하여왔다면 이제는 준비된 모습을 갖추어야하고 평가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시도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흔하게 일어나듯이 이런 생각은 생각에 그쳐서 또 훗날 어느날 조금 더 생각이 되어지고 그렇게 반복되다가 소멸될 수도 실행될 수도 있겠지. 한가지 더 드는 생각은, 쓴 글을 두번이상 읽지 않아 그냥 묻혀져버리는 경우도 발생하는데 이것들을 조금 다듬어보고 싶은 생각또한 간절해진다. 작은 목표를 설정하는 방법을 터득하여 목적 달성의 쾌감을 반복적으로 느끼고 그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나를 인정하는 결과가 가능하기를 기대해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