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랑길에서 -헤르만 헤세

자유를 찾아 러시아를 밟고
여흥(旅興)을 위해 헤세를 읽는다.

멀리 떠나기 위해 돌아올 길을 정한다.

– 안녕.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