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ression

목구멍 깊숙히 가슴 한가운데까지 묵직한 돌 덩어리가 박힌 듯 힘겹기에 그것을 혀끝까지 가져갔다가 다시 입에서 이리저리로 굴려보곤 두껍게 발린 침덩어리와 함께 그것을 결국 다시 삼켜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