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곁에 있어 힘이 되어주던 사람과의 이별은 그 순간이 예정되어있었다고한들 가슴 속 깊은 곳까지 먹먹해짐은 피할 수 없다.